신문 방송 보도자료

게시글 검색
전자신문 - [취업스토리]<156>구글, 화웨이 취업자가 전하는 해외취업 성공 전략
조엘글로벌컨설팅 조회수:436 14.52.203.37
2016-04-22 10:30:56
김태원 구글코리아 팀장이 해외 취업 경험과 노하우를 발표하고 있다.

<김태원 구글코리아 팀장이 해외 취업 경험과 노하우를 발표하고 있다.>

 

지난 1일 청년희망재단에서 해외 진출, 다국적 기업 취업 특강 및 멘토링 행사가 진행됐다. 김태원 구글코리아 팀장, 왕주현 화웨이 코리아 차장, 김조엘 조엘 글로벌컨설팅 대표 강연이 있었다. 12명의 해외 기업 실무자들과 청년들이 함께하는 그룹 멘토링 활동도 이뤄졌다.

◇어떻게 차이를 만들고 성장할 것인가

청년들은 기업 인재상이 스펙과 능력이 뛰어나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. 하지만 스펙 경쟁 문제점은 경쟁이 너무 심한 탓에 세상을 바라보는 기준이 `스펙`이 되는 것이다. 이러한 방향으로 생각하기 시작하면 삶의 흥미를 잃을 뿐만 아니라 청년들이 자신의 본 모습을 숨긴 채, 스펙 뒤에 숨어버린다. 즉, 자신의 본 모습이 사라져 버리는 것이다. 그렇기 때문에 `본질`을 기준으로 두고 경쟁하는 것이 중요하다.

◇기본에 충실하고 본질에 집중하기

은행에 입사한 친구가 있다. 주업무는 지점에 발령 난 뒤, 창구에서 손님을 만나는 것이다. 원래 타인과 잘 어울리고, 낯선 사람과 쉽게 친해지는 성격이었던 친구는 몇 년 후 사람 만나는 것이 힘들다고 이야기했다.

면접을 볼 때 “저는 사람 만나는 것을 좋아합니다”가 아니라 “저는 불편한 사람들을 만나도 상황을 융통성 있게 해결할 수 있습니다”라고 말하는 것이 본질을 파악한 것이다. 은행에서 근무할 때 가장 불편한 사람은 고객이다.

◇글로벌 시대에 적합한 것은 융합형 인재다

대학생에게 전공이 무엇이냐고 물어보면, 복수전공을 한다고 대답하는 경우가 많다. 그렇다면 전공 개수가 본질적 의미를 가지고 있을까.

융합형 인재는 `얼마나 지적으로 자유로운가`를 의미한다. 전공 개수가 아니라 본인이 한 분야를 배운 후, 다른 분야와 어떻게 연결시킬 수 있는가가 중요하다. 예를 들면 광고업계에는 문과 전공이 대부분이다. 하지만 요즘은 IT시대기 때문에 광고업계에서는 기술을 잘 알고 잘 다룰 줄 아는 사람을 필요로 한다.

◇해외취업은 현실적 정보가 중요

해외진출을 하려면 정보가 매우 중요하다. 정보를 얻기 위한 첫 번째 방법은 `링크드인(Linkedin)`을 이용하는 것이다. 링크드인은 미국에서 가장 활발한 취업 사이트이며 주로 경력직을 구한다. 현재 400만개 일자리가 링크드인 리스트에 등록됐으며 매년 증가 추세다.

두 번째 방법은 자신이 일하고 싶은 회사 홈페이지에서 일자리를 찾는 것이다. 미국인이 가장 일하고 싶은 회사인 구글이나 디즈니는 경력직이나 인턴을 채용할 때 가장 먼저 홈페이지에 기재하기 때문에 원하는 회사 홈페이지를 꼼꼼히 살펴보는 것이 중요하다.

◇같은 기업, 다른 연봉…분야마다 연봉 천차만별

미국인들이 입사하고 싶은 기업 중 하나인 뱅크오브아메리카(Bank of America)는 부지점장 연봉이 6만달러 정도다. IT 또는 기술과 관련된 직무는 15만~25만달러다.

디즈니도 마찬가지이다. 고객서비스매니저 또는 인사(HR) 관련 직무는 3만~7만달러지만, IT관련직은 6만~16만달러 연봉을 받는다. 같은 기업이지만 분야마다 연봉은 천차만별이다. IT관련 직무 수익률이 다른 분야에 비해 높다.

◇끊임없는 인내와 자기 성찰 중요

해외진출을 준비하는 청년은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. 결과가 좋지 않더라도, 많은 경험을 해보는 것이 좋다. 경험이 쌓이다 보면 본인 경력으로 이어지기 때문에 자신만의 중심을 가지고 한 발씩 내딛는 것이 중요하다. 타인 말이나 상황에 흔들리지 않고, 끈기를 가지고 자신만의 목표를 세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.

◇해외 진출을 위해 내세워야 할 것은

해외기업이라고 해서 스펙을 위주로 쌓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은 옳지 않다. 해외기업은 학력이나 출신 지역, 스펙보다는 개인 역량과 의지를 더 중요하게 여긴다.

외국기업에는 늑대문화가 존재한다. 늑대는 무리 지어 사냥하고, 한 번 찍은 사냥감은 반드시 사냥하는 성향을 지닌다. 외국 기업문화도 이와 비슷하다. 목표의식이 뚜렷하기 때문에 한 가지 목표를 세운다면 그것만 바라보는 경향이 있으므로 끈기를 가지는 것이 중요하다.

협동심도 중요하다. 한 가지 목표를 세우면 직원들이 목표를 향해 달려가는데, 혼자서만 달려가는 것이 아니라 모든 부서 직원이 서로 도와주면서 목표를 이루는 기업가정신을 가지고 있다.


etnews기자

댓글[0]

열기 닫기